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입니다.

본 게시판에 글을 쓰기위해서는 휴대폰 인증후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등록된 광고성 글에 대하여는 교육원의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리며, 저속한 표현, 폭력적인 의견, 광고, 특정인에 대한 비방 등 부적합하다고 판단되는 의견은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하고 발전적인 게시판이 될 수 있도록 네티즌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게시판의 "책읽는 전남도청…범도민 캠페인" 게시물의 내용입니다.
제목 책읽는 전남도청…범도민 캠페인
작성일 2012년 03월 07일, 관리자 조회수 1,171회
전남도청 공무원들이 '책 읽는 도민, 행복한 전남' 구현을 위해 책 읽는 문화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26일 전남도립도서관에 따르면 정부가 정한 '2012 독서의 해'를 맞아 전남도는 대표도서관인 도립도서관을 개관하고 '책 속에 전남의 미래가 있다'는 신념으로 범도민 책 읽기 캠페인을 적극 펼치고 있다.

도청의 기획조정실과 소방본부는 독서 활성화를 위해 독서공간과 사이버 독서마당을 마련했고 농정국은 독서클럽을 만들어 책을 통해 전문가적 지식과 지혜를 얻어 도정 발전에 기여하고 소통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으며 대변인실도 책을 모아 도서를 기증하는 등 독서문화 육성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전남도립도서관은 지역 대표도서관으로서 위상을 정립하고 책 읽는 전남을 만들기 위해 10대 추진 과제를 선정해 범도민 책 읽기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책 읽는 전남 10대 추진과제'로는 △거실을 서재로 △미니 책방 △한 권의 책 선정 △부모와 함께 서점 가기 △이동 도서관 △사랑의 책 나누기 △생애주기별 독서 프로그램 △도 역점 사업 추천도서 △독서왕 선발대회 △기관ㆍ단체ㆍ기업 책 읽기다.

최동호 도립도서관장은 "도서관 개관 이후 하루 평균 1천600여명의 도민들이 도서관을 방문하고 있다"며 "도민이 책을 통해 지식과 지혜를 얻는데 보탬이 되도록 '책 읽는 전남' 범도민 캠페인과 10대 시책들을 적극 추진하고 기관ㆍ단체ㆍ기업 등 사회지도층이 책 읽기 문화에 앞장설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3일 전남포럼에서는 '책 속의 향기가 운명을 바꾼다'는 주제 로 다이애나 홍 한국독서경영연구원장 초청강연이 개최해 공무원이 솔선해 올바른 독서문화를 유도하고 소통하는 공직 문화를 조성해 나가기 위해 마련하기도 했다.

다이애나 홍 원장은 "지식정보화 시대 책의 중요성을 역설한 후 올바른 독서습관을 기르고 자기 계발과 인격 향상을 위한 추천도서 30권을 소개하며 "이러한 책 속에서 자신의 운명과 전남의 운명을 바꾸는 기회를 찾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남일보/최현수 기자 chs2020@
자유게시판 게시판의 "책읽는 전남도청…범도민 캠페인" 게시물의 이전/다음 게시물 연결입니다.
다음글 [ 이밴트 진행중] 160여 교육과정 전액무료
이전글 독서즐기기과정 1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