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신간 도서

추천/신간 도서자료입니다.

본 게시판은 전라남도인재개발원의 추천 및 신간도서 게시판입니다.

도서추천 게시판의 "키친 하우스" 게시물의 내용입니다.
제목 키친 하우스
작성일 2013년 07월 08일, 관리자 조회수 1,308회
2010년 무명작가의 첫 소설이 조용히 출간되었다. 여기저기 출판사에 투고하고 거절당하기를 수십 차례 반복한 뒤 간신히 출간된 책이었다. 출판사에서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고 당연히 특별한 마케팅도 없었다. 그런 책이 2012년 화제의 책으로 떠오르고 당당히 뉴욕타임즈와 아마존의 베스트셀러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아무리 유명 작가라도 신간이지 않고서는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를 수 없는 시대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그 배경은 바로 독서클럽에 있었다. 미국 전 지역에는 다양한 형태의 독서클럽이 있는데 그곳 회원들 사이에서 이 책 <키친하우스>는 이미 "결말이 궁금해 책읽기를 멈출 수 없는 책"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었던 것이다.

<키친하우스>는 작가가 아침마다 산책하는 곳에서 영감을 받아 쓴 소설로, 백인 고아와 흑인 노예, 두 소녀의 눈으로 그려내는 가슴 아픈 가족사, 인종차별, 인간의 존엄성에 관한 이야기이다. 19세기 초, 버지니아의 한 담배농장에 아일랜드계 백인 고아 소녀 라비니아가 팔려온다. 라비니아는 '키친하우스'에서 일하는 흑인 노예 벨에게 맡겨지는데, 사실 벨은 농장주의 숨겨진 딸이었다.

처음에 벨은 자신에게 백인 노예까지 떠맡기는 주인님에게 단단히 화가 나고 라비니아 역시 차갑게 대하는 벨에게 마음을 열지 못한다. 그러나 주변의 다른 흑인 노예인 마마와 파파, 제이콥 아저씨, 벤, 파니 등의 도움으로 둘은 딸과 엄마처럼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간다.

그렇게 힘겨운 어린 시절을 서서히 치유해가며 아름다운 여인으로 성장해가지만 결국 흰 피부를 지닌 라비니아는 예정된 수순처럼 가족 같은 벨과 흑인 노예들의 세계에서 멀어져간다. 농장주의 아들 마셜과 결혼해 빅하우스의 새로운 안주인이 되어 돌아온 라비니아, 과연 그녀의 뜻대로 키친하우스의 흑인 가족들과 농장에서 행복한 삶을 꾸려나갈 수 있을까? 
도서추천 게시판의 "키친 하우스" 게시물의 이전/다음 게시물 연결입니다.
다음글 2024년 교육생을 위한 추천도서(7~12월)
이전글 진실
상단으로 이동